1. Georgia & Verdana


웹사이트의 표준을 고집하는 사람이라면 이 조합이 좋다.
아름다운 셰리프, 조지아와 스크린용으로 만들어진 산셰리프,
버다나를 함께 이용하면 절대 실패할 리 없다.

2. Helvetica(Bold) & Garamond


눈이 즐거운 클래식한 조합이다. 헬베티카 볼드체로 된
커다란 머릿말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.
깔끔하고 중립적인 성격의 헬베티카는 셰리프 중 가장
읽기 편한 가라몬드와 완벽한 궁합을 자랑한다.

3. Bodoni & Futura

보도니는 기하학적인 형태와 굵고 짧은 선의 어울림
때문에 진정 아름다운 서체이다. 이런 보도니는
푸트라와 멋들어지게 어울리는데 많은 패션
매거진에서도 이 두 서체를 이용하고 있다.

4. Franklin Gothic(Demi) & Baskerville

1757년 만들어진 클래식한 디자인의 베스커빌은
19세기 산셰리프 서체인 프랭클린 고딕과 극명한
대비를 이루면서 독자들의 디자인에 세련됨을
불어넣을 수 있다. 헤드라인으로 주의를 끌고 싶다면
프랭클린 고딕을 굵은 글씨로 이용하면 된다.

5. Caslon(Bold) & Univers(Light)

케슬론은 단단한 느낌의 셰리프체로 위아래로
튀어나온 부분이 짧은 것이 특징이다. 이런 케슬론은
다소 중립적인 느낌의 네오 그로테스크 양식
산셰리프체인 유니버스와 절묘하게 어울린다.
유니버스를 굵은 글씨로 쓰면 디스플레이용 서체로도
활용할 수 있다.

6. Frutiger(Bold) & Minion

원래 공항 표지판에 이용하려고 개발된 프루티거는
아주 읽기 편하기 때문에 헤드라인 서체로 적당하다.
유기적이고 깔끔한 성격의 산셰리프체인 프루티거는
르네상스 말기 클래식한 서체를 본따 만든 미니언과
잘 어울린다. 미니언도 역시 읽기 편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.

7. Minion(Bold) & Myriad

미니언 프로 서체Minion Pro family는 모든
디자이너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무기다. 대문자 크기가
작고 전통적인 형태에 글리픽glyphic 스타일을 갖춘
미니언 프로는 다양한 용도로 이용될 수 있다. 활용도가
높은 미리어드체와 함께 쓰면 효과가 두 배인데 둘은
어도비의 공식 글꼴이기도 하다.

8. Gill Sans(Bold) & Garamond

이 두 서체는 대부분 운영 체계의 기본 글꼴로 설정돼
있는데 기본적인 소프트웨어에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.
길 산스는 어떤 서체와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활용도가
매우 높다. 런던 지하철에서 이용될 목적으로 개발된 길
산스는 읽기도 쉬운데 가라몬드 같은 클래식한 서체와
함께 쓰면 더 극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다.

9. Clarendon & Trade Gothic

슬라브 세리프 서체인 클래런던은 큰 사이즈로 쓰면
관심을 끌기 좋고, 작은 사이즈로 쓰면 읽기가 편하다.
깔끔하고 객관적이고 유행을 타지 않는 서체라 할 수 있다.
이런 글래런던은 자연스러운 느낌의 트레이드 고딕과
특히 잘 어울린다. 트레이드 고딕을 헤드라인 서체로
쓴다면 글씨를 두껍게 만드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.

10. Avenir & Minion

아브니르는 푸트라Futufa의 특징을 이어받았지만
완전히 기하학적인 형태는 아니다.(아브니르는
푸트라와 어원이 같은 future, 즉 미래를 의미하는
프랑스말이다.) 세로선이 가로선보다 더 두꺼운
편이고 올라오는 부분이 짧은 것이 특징이다.
이 때문에 아브니르는 헤드라인과 내용을 나타내는
글에 모두 잘 어울리고, 미니언 같은 오래된 스타일의
산셰리프체와도 훌륭한 조화를 이룬다.


Posted by 앗뜨거워 ( @bok3937 ) 앗뜨거

댓글을 달아 주세요